Articles

/Articles

무용칼럼 771.상대방을 배려하는 발레“파드되”

By | 8월 13th, 2018|Categories: Articles, 칼럼|

상대방을 배려하는 발레“파드되”  초등학교 시절에 나는 엄마와 함께 로얄 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발레공연을 본 적이 있다. 지크프리트 왕자와 오데트 공주의 “파드되”를 보고 발레에 대한 동경이 시작되었고, 밤마다 왕자님과 춤을 추는 꿈을 꾸며 발레리나가 되고 싶었다. 발레리나를 꿈꾼다면 클래식 발레의 백미이며 발레의 진수라고 할 수 있는 “파드되”를 꼭 추어 보고 싶어 한다.   파드되는 불어로 스텝을 파(pas)라고 하며 [...]

무용칼럼 771.상대방을 배려하는 발레“파드되”에 댓글 닫힘

무용칼럼 770. 몸의 균형을 만들어 주는 발레

By | 8월 6th, 2018|Categories: Articles, 칼럼|

몸의 균형을 만들어 주는 발레 뱃살을 빼려고 하면 윗몸 일으키기를 하루 1시간씩 하면 살이 빠질까? 팔뚝 살을 빼려면 아령을 들고 하루에 백 번씩 올렸다 내렸다 하면 빠질까? 종아리가 굵어 치마 입기가 창피해서 누워서 다리 올리기 운동을 매일 하면 예뻐질까? 대부분의 사람은 자신의 몸 중에서 유난히 살이 찐 부분에 스트레스를 받게 되고 특정 부위의 살을 빼기 위해 [...]

무용칼럼 770. 몸의 균형을 만들어 주는 발레에 댓글 닫힘

무용칼럼 769. 케이팝 댄스로 나도 스타

By | 7월 29th, 2018|Categories: Articles, 칼럼|

케이팝 댄스로 나도 스타  “ 최근 유행하는 노래의 춤을 똑같이 따라 하는 강습을 받고 싶어요. 케이팝 댄스를 배운 친구들은 인기짱이더라구요. 케이팝 댄스 매력에 빠져있어요. 정말 왕초보인데 잘 따라 할 수 있을까요?” TV를 보면 가수들이 노래만 잘하는 것이 아니라 춤도 얼마나 잘 추는지 모른다. 얼굴도 예쁘고 몸매도 완벽한 S라인을 자랑한다. 샤이니, 틴탑, 인피니트, 방탄소년단 등 아이돌이 인기가요 차트 1위로 오르면서 케이팝 [...]

무용칼럼 769. 케이팝 댄스로 나도 스타에 댓글 닫힘

무용칼럼 768. 발사모와 함께한 라바야데르

By | 7월 21st, 2018|Categories: Articles, 칼럼|

발사모와 함께한 라바야데르   살아가면서 내가 행복하다고 느낄 때가 언제인가? 내가 한 일이 즐거움을 주면서 다른 사람들을 도울 수 있을 때 나는 행복하다고 느낀다. 그래서일까? 그 행복을 잡기 위해 나는 고집이 세다.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무슨 일이 있어도 이루어 내고 만다. 나와의 싸움에서 절대 안 진다. 살찐 나를 절대 용서 못 하고, 공부 안 하고 나태한 [...]

무용칼럼 768. 발사모와 함께한 라바야데르에 댓글 닫힘

무용칼럼 767. 나는 잠자는 숲속의 발레리나 공주

By | 7월 15th, 2018|Categories: Articles, 칼럼|

나는 잠자는 숲속의 발레리나 공주 “옛날 옛적에 왕궁에 예쁜 오로라 공주님이 태어났단다. 축하파티가 열렸지만 초대받지 못한 악마의 저주로 16살이 되었을 때 물레 바늘에 찔리어 죽게 된단다. 그러나 요정이 공주님을 100년 동안 잠이 들게 해 주고 왕자님이 키스하여 마법에서 깨어나고 함께 춤을 추며 영원히 행복하게 살게 되었단다.” “엄마 나도 예쁜 공주님이 되고 싶어요. 공주님이 되려면 이렇게 춤추는 [...]

무용칼럼 767. 나는 잠자는 숲속의 발레리나 공주에 댓글 닫힘

무용칼럼 766. 유아발레 첫걸음이 중요.

By | 7월 15th, 2018|Categories: Articles, 칼럼|

유아발레 첫걸음이 중요. “이제 막 36개월이 된 3살짜리 엄마입니다. 우리 아이가 춤을 너무 좋아해요. 발레를 가르치고 싶은데 발레는 언제부터 배울 수 있으며 발레를 배우면 무엇이 좋아지는지요?” 신세대 엄마들은 조기교육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발레 교육에 귀를 기울이며 발레를 시작하는 나이가 낮아지는 추세다. 핑크빛 발레복을 입고 까치발로 쫑쫑걸음을 하며 선생님의 구령에 맞춰 앙증맞고 귀엽게 발레하는 모습은 딸 가진 엄마라면 [...]

무용칼럼 766. 유아발레 첫걸음이 중요.에 댓글 닫힘

무용칼럼 765.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

By | 7월 2nd, 2018|Categories: Articles, 칼럼|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 “ 학부모님께 알려드립니다. 이번 토요일 오후는 한인타운 쉘터 반대 집회에 나갑니다. 진발레스쿨학생들 모두 앞장서서 한인타운을 지킵시다.”캘리포니아 날씨답게 구름 한 점 없는 화창한 토요일 오후 우리 학생들은 학부모님과 함께 푸른 티셔츠를 함께 입고 집회장에 도착했다. 나는 마이크를 잡았다. “우리는 대한민국 조국을 떠나 이민 가방 두 개를 들고 여기 와서 한인타운을 이렇게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

무용칼럼 765.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에 댓글 닫힘

무용칼럼 764. 우리는 자랑스런 켜뮤니티 리더.

By | 6월 25th, 2018|Categories: Articles, 칼럼|

우리는 자랑스런 켜뮤니티 리더. 나에겐 마음이 서로 통하는 고마운 분들이 있다. 모듬북 고르예술단의 이서령단장, 충효태권도의 정종오 단장과 함께 진발레스쿨의 진최단장인 나는 각자 다른 분야에서 예술문화 활동을 하고 있지만, 그동안 많은 일을 함께하였으며 서로가 공통점이 엄청 많다.우선 우리는 한인타운 각 유치원에서 태권도, 한국무용과 발레, 모듬북을 아이들에게 가르치고 있다. 또한, 한인 2세들에게 예술을 통해 나라 사랑을 가르치고 커뮤니티 [...]

무용칼럼 764. 우리는 자랑스런 켜뮤니티 리더.에 댓글 닫힘

무용칼럼 762. “꿈나무 비보이 다 모여라.”

By | 6월 20th, 2018|Categories: Articles, 칼럼|

“꿈나무 비보이 다 모여라.” 진발레스쿨 여름방학 특별 프로그램 신나는 여름방학이 다가왔다. 6월부터 시작되는 여름방학은 거의 두 달이 넘기 때문에 이 기간을 잘 활용하면 뭔가 뜻깊은 추억거리를 자녀에게 만들어 줄 수 있다. 우리 아이들에게 색다르고 재미있는 발레와 아크로바틱. 비보이 체험 학습을 통해 뜻깊은 추억을 만들어주자. 어린이에게 좋은 여름 운동으로 댄스를 ACE에서 추천할 만큼 춤을 통한 활동은 우리의 [...]

무용칼럼 762. “꿈나무 비보이 다 모여라.”에 댓글 닫힘

무용칼럼 763. “ 월드컵을 통해 우리는 하나”

By | 6월 20th, 2018|Categories: Articles, 칼럼|

“ 월드컵을 통해 우리는 하나”   드디어 모두가 기다리던 월드컵이 시작되었다. 지난 월요일 새벽 5시에 치러진 스웨덴전에서 태극전사들이 끝까지 선전하는 모습에서 우리는 승리와 상관없이 모두 하나가 되었다이날을 위하여 진발레스쿨의 30여 명의 단원은 모두 승리를 기원하며 한 달 전부터 열띤 응원 댄스를 준비하였다. “애들아 연습 그만해! 쉬지도 않고 계속하니? ” “아니에요. 선생님! 너무 신나여. 가슴이 설레요. 우리가 [...]

무용칼럼 763. “ 월드컵을 통해 우리는 하나”에 댓글 닫힘